• 단행본
  • 에세이
꽃말의 탄생: 서양 문화로 읽는 매혹적인 꽃 이야기 (일인칭05)
꽃말의 탄생: 서양 문화로 읽는 매혹적인 꽃 이야기 (일인칭05)

저자: 샐리 쿨타드 지음, 박민정 옮김 l 출판사: 동양북스 l 판형: 155x210 l 출간일: 2022.06.10 l ISBN: 979-11-5768-808-1 (03600) l 페이지: 256  

 

정가: 19,500원





신화, 역사, 문학에 숨겨진 꽃말의 유래

‘사랑해’를 말하는 빨간 장미
애도를 표현하는 하얀 백합

많은 이들에게 사랑받는 50여 종의 꽃과 식물을 총망라!
국내에는 소개되지 않았던 꽃에 얽힌 신비로운 이야기

<꽃말의 탄생: 서양 문화로 읽는 매혹적인 꽃 이야기>는 우리에게 익숙한 약 50여 종의 꽃들이 오랜 세월 동안 어떻게 그런 꽃말을 지니게 되었는지 그 유래를 찾아서 신화, 문학, 역사, 미신 등 서양 문화를 통해 소개한 책입니다. 영국 요크셔에서 작은 농장을 운영하며 자연, 공예, 야외 생활 등에 관한 베스트셀러 작가로 활동하고 있는 샐리 쿨타드의 작품으로, 아름다운 꽃 일러스트가 함께 수놓아진 책장을 넘기다 보면 마음에 봄날이 피어나는 기분을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




 출판사 리뷰 

신화, 역사, 문학에 숨겨진 꽃말의 유래

‘사랑해’를 말하는 빨간 장미
애도를 표현하는 하얀 백합

많은 이들에게 사랑받는 50여 종의 꽃과 식물을 총망라!
국내에는 소개되지 않았던 꽃에 얽힌 신비로운 이야기

<꽃말의 탄생: 서양 문화로 읽는 매혹적인 꽃 이야기>는 우리에게 익숙한 약 50여 종의 꽃들이 오랜 세월 동안 어떻게 그런 꽃말을 지니게 되었는지 그 유래를 찾아서 신화, 문학, 역사, 미신 등 서양 문화를 통해 소개한 책입니다. 영국 요크셔에서 작은 농장을 운영하며 자연, 공예, 야외 생활 등에 관한 베스트셀러 작가로 활동하고 있는 샐리 쿨타드의 작품으로, 아름다운 꽃 일러스트가 함께 수놓아진 책장을 넘기다 보면 마음에 봄날이 피어나는 기분을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
우리는 누군가에게 마음을 표현하거나 선물을 줄 때 꽃을 사곤 합니다. 꽃 자체의 아름다움 때문이기도 하지만, 꽃에 담긴 의미 때문이기도 합니다. 꽃집에서 5월이 되면 카네이션을, 졸업 시즌이 되면 프리지아를 가장 많이 마주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이렇듯 알게 모르게 일상에서 마주하는 꽃말은 매우 오래전부터 존재했습니다. 꽃말은 역사적인 사건을 통해 생기기도 하고, 민간요법으로 꽃이 약초로 쓰이면서 의미가 파생되기도 했습니다.

<꽃말의 탄생: 서양 문화로 읽는 매혹적인 꽃 이야기>에서는 서양 문화 속에 숨겨져 있던 꽃말의 유래를 찾아 소개합니다. 그리스·로마 신화나 셰익스피어 작품 등에 비유나 상징으로 등장하는 꽃, 사람들 사이에 미신이 생기면서 본래 성격과는 전혀 다른 이미지나 별명으로 불리게 된 꽃, 나라 간 이동이 자유롭지 못한 옛날에도 나라마다 지칭하는 이름과 뜻이 같았던 신기한 꽃, 그와 반대로 좋은 약초로 쓰이는 꽃이 다른 나라에서는 독약으로 쓰이는 등 나라마다 전혀 다르게 해석된 꽃 등 매우 흥미로운 이야깃거리가 가득합니다.
저자 샐리 쿨타드의 풍부한 교양 지식을 바탕으로 매우 오래된 문헌 자료나 소수 부족의 이야기, 색다른 동서양 문화를 즐길 수 있습니다. 오래된 역사 속에서 인간이 꽃을 어떻게 대하며 살았는지도 엿볼 수 있습니다. 국내에서 소개된 적 없던 신비로운 이야기를 통해 이 계절을 더욱 매력적으로 보내고, 꽃을 바라보는 관점 또한 넓히는 기회가 될 것입니다.

<꽃말의 탄생: 서양 문화로 읽는 매혹적인 꽃 이야기>는 ‘일인칭으로 이루어진 세상, 나를 더 나답게 만드는 책’을 꿈꾸는 동양북스 일인칭 시리즈의 다섯 번째 주인공입니다. 이 책으로 나 자신을 돌보고 사랑할 수 있길, 세상에 존재하는 다양한 1인칭을 따뜻한 시선으로 바라볼 수 있길 바랍니다.




 저자 소개 

저자  샐리 쿨타드 Sally Coulthard
영국 옥스포드대학교에서 고고학과 인류학을 공부했다. 현재 요크셔 지역에서 작은 농장을 운영하며 자연, 공예, 야외 생활 등에 관한 베스트셀러 작가로 활동하고 있다. 국내 출간 도서로는 <미신 이야기>, <바이오필릭 디자인>이 있고, 미출간 도서로는 <고슴도치 핸드북>, <양에 관한 짧은 역사>, <벌을 살리는 50가지 방법> 등이 있다.

역자  박민정
대학에서 영어교육학을 전공했다. 졸업 후 부산영화제와 그림책 원화전에서 코디네이터로 일하고 기업에서 사보를 만들었다. 번역서로 윌리엄 고드윈의 <질문하는 법>이 있다. 걷기와 책 읽기를 좋아하는 밀롱게라.